usooha

 

 

상처라 불리는 것들

시간이 지남에 깨끗이 아무는 것과 상흔을 남기는 것

남겨진 것은 끊임없이 상기想起하라 명하고

그것은 추억이 아닌 메스꺼운 취조에 가깝다

이마저도 딱지처럼 떨어져 나갈 수 있다면

그러나 자연치유 따위 헛된 바람일 뿐

가능한 것은 상쇄 따위임을

상처에 상당하는 또다른 무언가

그것은 또다른 상처가 되야만 하나

모든 것의 시작-오해가 아닌 각자의 진실에서

여기에 틀린 것은 없다

그렇기에 바로잡을 수 있는 것도 없다

또다른 진실에 편입시킨다는 것

화해를 가장한 굴복 시키기

확신과 용기가 요구된다

그러나 흔들리는 눈빛, 떨리는 손, 제자리 걸음

결국, 언제나처럼

회복되지 않는 것들, 나아지지 않는 것들

주저앉아 초점 없이 바라보며 초점을 흐릴 뿐

 

 

'편지 > 斷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젠가 이 블로그를 부숴 버릴 테다  (0) 2012.06.26
한없이 걸으며 이야기를 듣던 때가 떠오른다  (0) 2012.06.23
남겨진 말  (0) 2012.06.17
생각하며 걸어가는 이의 뒷모습은  (4) 2012.06.11
회복되지 않는 것들  (0) 2012.06.02
이상하다  (0) 2012.05.31
도구道具, 길을 갖추다  (0) 2012.05.20
술주정 1  (0) 2012.05.19
토론이 없는 강의도 괜찮다  (0) 2012.05.16
Tag, , ,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