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ooha


여유롭게 글을 쓰고 싶다

단잠의 기운 아래 선잠의 서늘함 아래 

원하는 것을 불러보자면 끝도 없겠다

집을 잃은 뒤로 시간도 함께 잃었다

작은 것들이 크게 다가오는 시간이다

글마다 짧은 소회를 덧붙이고 싶다

사진만으로는 그 방법을 모른다

난 휴가일을 당겼어야만 했다



.


'편지 >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이 필요해  (0) 2018.01.06
의경이 되었습니다  (0) 2017.08.20
입대합니다  (0) 2017.05.23
개천절 감기  (0) 2016.10.03
편린들 4  (0) 2016.08.09
부산행  (0) 2016.08.01
11/11  (3) 2015.11.13
잠꼬대 12  (2) 2015.08.27
술주정 4  (1) 2015.05.27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