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ooha


1/10sec | F/6.3 | 25.0mm | ISO-1600


세탁기 사용이 찝찝한 지는 오래되었다. 이 건물은 이제 4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세탁을 할 때마다 고무패킹 사이로 보이는 때들이 찝찝했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에어컨과 마찬가지로 세탁기 청소 전문 업체에 맡기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자취생으로서 내 세탁기도 아닌데 굳이 돈까지 들여가며 청소 하기는 아까웠다. 많이들 하는 거름망과 세제통 청소 정도를 생각하고 시작한 일이었다. 그러나 결국 세탁기 뚜껑까지 열게 되었다.


(*때와 찌꺼기를 포함한 혐오스런 사진이 있을 수 있습니다)



1/13sec | F/3.5 | 16.0mm | ISO-800


배수구와 거름망이다


1/13sec | F/3.5 | 16.0mm | ISO-800


1/13sec | F/4.5 | 29.0mm | ISO-800


1/25sec | F/5.6 | 49.0mm | ISO-800


1/40sec | F/5.6 | 37.0mm | ISO-1600


이미 거름망에서 쏟아져 나온 물부터 더럽다


1/100sec | F/4.5 | 19.0mm | ISO-1600


세제통을 들어내자 저 안쪽으로 토할 것 같은 찌꺼기 때가 보였다

세탁기 분해를 결심한 계기이기도 하다.


1/30sec | F/4.5 | 16.0mm | ISO-1600


1/30sec | F/4.5 | 16.0mm | ISO-1600


1/30sec | F/4.5 | 16.0mm | ISO-1600


1/15sec | F/4.5 | 16.0mm | ISO-1600


1/80sec | F/4.0 | 16.0mm | ISO-1600


1/60sec | F/4.0 | 16.0mm | ISO-1600


속을 보고 다시 뚜껑을 덮을뻔 했다.


1/60sec | F/4.0 | 16.0mm | ISO-800


세제통을 조지기로 했다


1/60sec | F/4.0 | 16.0mm | ISO-800


1/60sec | F/4.0 | 16.0mm | ISO-800

1/50sec | F/4.0 | 16.0mm | ISO-800


고무 패킹을 조지기로 했다


1/40sec | F/4.0 | 16.0mm | ISO-800


앞쪽의 문에 고정되어 있는 고무 패킹과 분리해줘야 했다


1/5sec | F/4.5 | 26.0mm | ISO-800


1/15sec | F/4.0 | 16.0mm | ISO-800


본격 비누칠과 알콜 소독을 할 것이다.


1/15sec | F/4.5 | 24.0mm | ISO-800


이것만 봐도 알겠지만 섬유유연제의 찌꺼기 때가 가장 심하다.

심지어 나는 유아 전용 섬유유연제로 알려진 애티튜드의 제품을 쓰는 데도 실상은 이러하다.



1/10sec | F/6.3 | 25.0mm | ISO-1600


1/100sec | F/4.5 | 24.0mm | ISO-1600


복잡한 분해시에는 종이를 갖다놓고 이렇게 적어가며 한다.


1/40sec | F/4.5 | 16.0mm | ISO-1600


마지막으로 통세척을 돌리고 끝

드럼 통이 찌꺼기 때의 최대 서식지겠지만 너무 피곤해 여기까지로 만족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편지 > 방랑과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덕수궁 석조전  (0) 2017.02.11
몰운대(沒雲)  (1) 2017.01.10
청소 3 (세탁기편)  (0) 2017.01.10
SRT (수서)  (0) 2016.12.31
중랑천(中浪)  (0) 2016.12.18
11/12 촛불집회  (0) 2016.11.13
디퓨저 2  (3) 2016.10.04
아홉산 숲  (0) 2016.09.17
디퓨저 1  (0) 2016.09.04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