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ooha


1/6sec | F/4.0 | 21.0mm | ISO-1600


또다시 이곳이다. 부산을 떠나 서울로 돌아갈 때면 항상 오래된 이들이 떠오른다. 정작 부산에 다다라서는 별 감흥이 없다가 떠날 때가 되면 연락하게 된다. 직접 만나기는 귀찮으나 목소리는 듣고 싶어서일까. 늘상 다음을 기약하나 매번 이곳에서 같은 생각을 반복한다. 꼭 만나야만 인연이 유지될까 하는 회의적 생각도 여기에 한 몫 할 것이다. 떠난다는 것은 늘상 아쉬운 것보다도 홀가분한 것에 가까웠다. 머물고 싶은 곳을 찾고자 했으나 끝은 항상 그러지 못했다. 그곳은 바로 사람에 있다는 것을 이제는 안다. 하지만 그것이 이뤄질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편지 > 斷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석원의 글  (0) 2018.03.06
기록병  (0) 2018.02.24
한 사람이라도 2  (0) 2017.03.05
기차에서  (0) 2017.01.01
한 사람이라도 1  (0) 2016.12.15
절반의 졸업  (1) 2016.11.24
사라짐에 대한  (0) 2016.09.03
침상에서  (0) 2016.07.27
  (0) 2016.07.05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